클리프주의자들의 계급협조주의

국제사회주의자들이 이집트 대선에서 무슬림 형제단에 투표하다.

 

이 글은 2012년 6월 5일 토론토에서 열린 국제사회주의자의 “스페인 1936” 토론회에서 IBT 동지가 발표한 것이다.

 

트로츠키는 스페인 혁명을 다룬 그의 저작에서 계급협조주의를 “현 시기 프롤레타리아 계급 전략의 핵심문제”로 규정하였다[“POUM(맑스주의통일노동자당)과 인민전선”, 1936년 7월 16일]. 많은 좌익들이 부르주아 세력에 대한 정치적 지지를 단지 전술적 사안으로서만 생각하는 데 반해, 트로츠키는 노동계급 독자성의 원칙을 배신하는 것은 오직 혁명의 패배만을 가져올 뿐이라고 주장하였다.

오늘날 이집트에서의 상황은 비록 1930년대의 스페인 상황과 다르긴 하지만, 다계급 정치동맹 대 노동계급의 정치적 독자성 문제를 다시 한 번 날카롭게 제기하고 있다. 6월 16, 17일 대선 2차 투표에서 이집트 노동자들을 위한 “차악”은 없다. 아흐마드 샤피크(Ahmad Shafiq)는 무바라크의 마지막 총리이며, 자유정의당(Freedom and Justice Party)[무슬림형제단이 창당한 정당]의 모하메드 모르시(Mohammed Morsi)는 무슬림형제단의 후보인데, 둘 다 지배계급을 대변하며 노동운동에 있어서 불구대천의 원수들이다. 맑스주의자는 노동계급에게 이따위 놀음을 집어 치우고, 투표용지를 찢어버리고, 군부와 이슬람 반동배 양쪽에 맞서 자신들의 이익을 쟁취할 계급투쟁의 기관을 건설하는 데 착수할 것을 호소해야 한다.

6월 2일자 <소셜리스트 워커>에서 IS는 이집트의 자매조직인 혁명적 사회주의자(Revolutionary Socialists)의 성명서를 다시 출판하였다. 이 성명서는 “모든 개량주의자들과 혁명세력들 그리고 나머지 혁명적 후보자들이 반혁명 후보[샤피크]에 맞서 전국적 전선을 형성할 것을 호소한다. 그리고 무슬림 형제단은 다음과 같은 공약을 내걸 것을 요구한다.”

“1. 함딘 사바히(Hamdeen Sabbahi)와 압드 알 모네임 아부 알 포토(Abd-al-Moneim Abu-al-Fotouh)를 부통령으로 하는 선거연합의 구성

“2. 무슬림형제단과 자유정의당 밖에서 총리 선출, 그리고 콥트교도를 포함한 모든 정치 성향을 아우르는 정부의 구성”─Socialist Worker, 2 June

“모든 정치 성향을 아우르는” 새로운 부르주아 정부의 구성을 요구하는 것은, 노동운동의 정치적 독자성이라는 맑스주의의 가장 근본적인 원리를 훼손하는 것이다. 이집트에서 혁명적 노동자당의 건설을 위한 투쟁은 단지 패배와 사기저하만을 가져올 뿐인 IS가 조장하는 “현실적인” 계급동맹을 거부하는 것을 통해서 시작되어야 한다.

Cliffites’ Class Collaborationism